코코아 부족…이대로 가면 금값 > 코코아의 세계

본문 바로가기

회원메뉴

쇼핑몰 검색

회원로그인

오늘 본 상품

없음

인기상품

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.

커뮤니티 최신글

공지사항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
접속자집계

오늘
18
어제
36
최대
1,554
전체
140,115

 

코코아 부족…이대로 가면 금값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포템코코아 댓글 0건 조회 1,886회 작성일 18-06-30 09:35

본문

출처 -http://news.mk.co.kr/newsRead.php?year=2014&no=1433909



서민층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초콜릿이 머지않아 돈 많은 상류층만 즐길 수 있는 사치품이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.

글로벌 초콜릿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세계 최대 초콜릿 업체 마스와 바리칼리바우트는 16일(현지시간) 초콜릿 원료인 코코아 생산량에 비해 수요가 더 가파르게 늘면서 초콜릿 가격이 급등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. 마스와 바리칼리바우트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코코아 수요가 공급량보다 7만t 더 많았다. 2020년이 되면 코코아 생산량 부족분이 현재보다 14배 이상 늘어난 100만t으로 증가할 전망이다.

이 같은 현상은 코코아 공급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. 전 세계 코코아의 70% 이상이 생산되는 코코아 주산지인 코트디부아르와 가나 등 서아프리카 지역이 가뭄에 시달리면서 생산량이 급감했다. 이 지역에서 에볼라가 창궐한 것도 코코아 생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. 또 곰팡이병이 확산되면서 코코아 작황에 심대한 타격을 입혔다. 국제코코아협회(ICO)는 곰팡이병으로 인해 글로벌 코코아 생산량이 30~40%가량 줄어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.

반면 중국을 중심으로 초콜릿 수요는 급증하고 있다. 중국은 아직 1인당 초콜릿 소비가 서구 소비량의 5%에 불과하지만 역으로 보면 향후 초콜릿 소비량이 폭증할 개연성이 크다.

이처럼 코코아 수요량이 생산량을 넘어서기 시작한 2012년 이후 코코아 가격이 60% 이상 큰 폭으로 올랐다. 초콜릿 업체들이 잇달아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있는 이유다. 중앙아프리카 농업리서치그룹들은 기존 코코아 나무보다 코코아 생산량이 7배나 많은 새로운 수종을 개발하고 있다.

[뉴욕 = 박봉권 특파원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    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38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
 

회사명 티티씨 주소 11675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로201번길13
사업자 등록번호 127-20-15989 대표 email-8726391@hanafos.com 전화 010-2786-7051 팩스
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4-경기의정부-0119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포템코코아 email-8726391@hanafos.com
Copyright © 2018 티티씨. All Rights Reserved.

고객센터

010-2786-7051

커피전문점,제빵제과점 도매구입은 위번호로 연락주세요
월-금 am 9:00 - pm 04:00
점심시간 : am 12:00 - pm 01:00